북한산 의상봉의 절묘함과 짜릿함

 

북한산을 알고 그 이후에 의상봉을 알면서 산행에 대한 취미와 재미가 동시에 붙게 되었습니다.

2008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 때가 네 번째 산행이었고, 자신감이 생긴 때이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부들부들 떨리기도 했지만 정상에 오른 후에는 막혔던 혈로가 뻥하고 뚫리는 느낌이었습니다.

 

 

 

거의 정상에 이르러 등산객들이 사진을 찍는 곳이라 더불어 찍게 되는군요.

 

 

그런데, 이게 왠 우연입니까?

동네에 사는 지인을 만났습니다.

아,,,평소에 만나지도 못했는데 의상봉에서 만날 줄이야...

 

이후로 아주 가깝게 지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산이 저에게 준 행운이죠.

 

 

 

 

 

 

 

처음에 본 사진을 향해서 가는 오르막길입니다.

 

중간 중간 위험한 곳들이 보입니다.

긴장을 놓으면 안되겠네요.

누구의 말처럼 정신줄을 놓으면 안됩니다.

 

 

 

 

 

 

용출봉과 용혈봉을 지나서 하산을 하면 됩니다.

북한산 의상봉을 다시 쳐다보며 사진을 찍습니다.

 

갈 산을 쳐다보고 온 산을 쳐다보는 습성은 인간 본래의 모습인가 봅니다.

보고 보고 또 보게 됩니다.

 

하온뫼사 북한산 뫼오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효자동 | 북한산국립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결제대행 010-5111-121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