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대남문을 첫 산행으로 시작

 

정말 오래된 기억입니다.

친구의 도움으로 첫 산행을 시작했던 날이 벌써 햇수로 6년이 되었습니다.

2008년 10월 3일 개천철에 땀을 한 바가지로 흘리며 초보산행을 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지금도 친구의 사진을 올리며 감사함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는 산행이 이렇게 멋지고 훌륭한 것인지 전혀 몰랐습니다.

그는 나에게 스승의 역할을 한 셈입니다.

 

 

 

 

대성문을 지나 대남문으로 올라가면서 얼마나 힘이 들었는지...휴우..

북한산을 기억하게 만든 추억이기도 합니다.

 

 

북한산 공원입구 출발지점

 

 

처음에 오를 때는 힘들다는 생각 외에는 아무 것도 생각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간혹 산등성이를 보면서 어떻게 저기까지 올라가나 한숨만 쉬는 거였죠. ㅋㅋㅋ

 

첫 산행이라며 나에게 베풀었던 친구의 배려에 또 한 번 놀라며

너무 배고픈 나머지 게눈 감추듯 후다닥 먹었습니다.

 

흔히 최고의 맛을 느꼈을 때 상투적으로 하는 말처럼

"꿀맛이네"를 연발했죠.

 

6년이 지난 지금도 사진과 글을 쓰며 김태균이라는 친구에게 다시 한 번 감사를 할 뿐입니다.

 

하온뫼사 묏길 오름 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비회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