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면산에서 고개를 들어 저멀리 흩뿌리듯 날리는 저녁노을을 바라보며...

낮보다 밤이 아름다울 때는 저녁 5~7시라고 생각됩니다.

환하게 보이는 낮에 서서히 어두움과 무거움이 내리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스스로도 모르게 그 위기에 휩쓸려 작가가 됩니다.

사람은 이성보다 감성의 동물이라는 말은 이 때 잘 어울립니다.

 마른 흙으로 뒤덮힌 땅을 걷다가 푹신푹신한 묏길을 걸으면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바뀌는 하늘의 모습을 보면

마치 내 마음의 상태를 그대로 담고 있는 듯한 착각도 하게 됩니다.

산이 내게 주는 또 하나의 선물입니다.

 

 

우면산에서 관악산을 바라보며 한 넋두리를 하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3동 | 우면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나누미르


티스토리 툴바